광릉숲 역사와 유래

  >   광릉숲이야기   >  광릉숲 역사와 유래

광릉 숲 560여년 지켜온 숲의 바다... 천연 · 인공림 두얼굴의 조화

세조는 1468년 자신의 능이 들어설 자리를 능림으로 정한 뒤 능 주변과 진입로에 소나무, 전나무, 잣나무를 심고 능원과 산직을 두어 관리했다. 광릉에 당시의 나무가 살아남은 것은 없다. 현재 가장 오래된 활엽수는 졸참나무로 수령 200년 직경 113cm이다. 침엽수 가운데는 전나무가 직경 120cm, 수고 41m로 가장 크다. 광릉 숲을 가로지르는 지방도로 383호선 길가에 있는 전나무도 직경 70~90cm의 거목이다. 해방과 한국전쟁 이후의 시기는 광릉 숲의 최대 시련기였다. 풀 뿌리까지 캐 땔감으로 쓰던 시절이었고 도벌이 횡행했다. 임업연구원(현 산림과학원)이 2003년 펴낸 '광릉시험림 90년사'를 보면, 1965년 광릉출장소의 주 임무는 도벌꾼으로부터 나무르 지키는 일이었고, 초막을 짓거나 잠복 근무를 하면서 지켰는데도 역부족이었다. 심지어 도벌꾼과 폭력배가 임업시험장 안에 쳐들어와 난동을 부리는 일도 있었다.

1930년대까지 천연림이 90%를 차지하던 광릉 숲은 1960 ~ 70년대 솔잎혹파리가 창궐하면서 소나무가 대부분 고사해 그 자리에 리기다소나무, 잣나무, 낙엽소을 심었다. 1980년 전두환 정권이 들어선 뒤엔 인근 군부대가 숲 115ha를 군사시설 터로 내놓으라고 해 빼앗기기도 했다.

민주화 이후에는 휴양지로 숲을 이용하고 개발하려는 욕구가 새로운 위협으로 떠올랐다. 1989년 시험림 일부가 산림욕장으로 개방됐고 수목원, 산림박물관, 야행동물원이 개장됐다. 관람객이 몰리면서 광릉 숲 주변에 식당, 노래방, 놀이동산, 술집 등이 우후죽순처럼 들어섰다. 마침내 1997년 광릉 숲 보전 종합대책에 따라 산림욕장과 동물원이 폐쇄되고 수목원의 예약제와 관람인원 제한 조처가 시행됐다. 국립수목원은 1999년 광릉 숲의 절반 면적을 관할하면서 독립했고 나머지 숲은 현재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생산기술연구소가 관리하고 있다.

국립수목원은 경기도 포천시 소홀읍 직동리에 위치한 수목원으로 대한민국 산림청 산하의 정부 기관이다. 조선시대의 국왕 세조는 자신과 왕비 정희왕후 윤씨의 능을 지금의 광릉 자리로 정하면서 주변 산림도 보호하라고 엄격히 일렀다. 이후 숲이 보존되어 한국전쟁도 견디어 내면서 현재까지 500년 넘게 생명력을 유지하고 있다. 천연기념물인 딱따구리과 조류인 크낙새를 비롯하여 여러 동 식물이 서식하고 있다. 이곳에 서식하는 식물의 종류는 900여 종에 달한다. 대한민국에서는 천연기념물 제197호인 크낙새 서식지인 국립수목원 일대를 천연기념눌 제 11호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또한 국립수목원이 자리한 광릉 숲은 유네스코의 생물권보전지역으로 2010년에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다.